공승연, 올여름 특별한 로보맨스 설렘 선사 예정 (너도 인간이니)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공승연, “로봇 남신Ⅲ에 설레는 강소봉의 감정,

시청자도 자연스레 공감할 수 있을 것.”

인간에게만 느낄 것이라 생각했던 감정을 남신Ⅲ에게 느끼는 소봉.

올여름, 로보맨스만의 특별한 설렘을 선사할 예정.

 

 180525너도인간이니_공승연X로보맨스

 
 
인간이 아닌 로봇에게도 감정을 느낄 수 있을까.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의 곁을 지키는 경호원 강소봉 역을 맡은 공승연은 “소봉이와 같은 입장에서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로봇을 사랑할 수 있다”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오는 6월 4일 첫 방송되는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는 욕망으로 가득한 인간 세상에 뛰어든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가 누구보다 인간미 가득한 여자사람 강소봉(공승연)을 만나 진정한 사랑과 인간다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AI 휴먼 로맨스 드라마다. 
극 중 남신Ⅲ가 인간이 아닌 로봇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의 친구가 되어주고, 그를 향한 두근거림을 느껴가는 소봉. 소봉이 인간에게만 느낄 것이라 생각했던 감정을 남신Ⅲ에게서도 발견하게 되는 과정은 올여름, ‘로보맨스(Robot+Romance)’만의 특별한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하지만 평범한 사람이라면 언뜻 이해하기 힘든 소봉이의 감정선이다. 로보맨스의 중심에 선 공승연은 “처음에는 저 또한 소봉이의 마음을 상상하기 힘들었지만, 그리 고민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소봉이가 느끼는 감정들을 자연스럽게 따라가다 보니, 어느덧 나 자신도 로봇인 남신Ⅲ에게 설레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봉이는 격투기 선수 시절 여러 번의 좌절로 인해 꿈도 희망도 없었지만,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은 남신Ⅲ를 만나 인간에게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배우게 된다. 때문에 소봉이가 남신Ⅲ에 대해 느끼는 감정들을 솔직하게 표현하려 노력했다”며 “시청자 여러분들 역시 소봉이와 같은 입장에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제가 느꼈던 감정들을 자연스럽게 공감하고 로봇 남신Ⅲ를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18년 남신Ⅲ와 소봉의 로보맨스로 여름밤을 달콤한 설렘으로 물들일 ‘너도 인간이니’는 ‘백희가 돌아왔다’를 연출한 차영훈 감독과 ‘공주의 남자’를 집필한 조정주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올 여름 시청자들의 최애(최고로 애정하는) 드라마로 거듭날 예정. ‘우리가 만난 기적’ 후속으로 오는 6월 4일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