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생활 SOC 현장방문 시리즈1 ‘동네건축 현장을 가다’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1시 40분 국민생활SOC 조성으로 지역의 자부심이 되고 있는 은평구 구산동에 위치한 도서관마을을 찾아 도서관을 둘러보고 주민들의 소감을 듣는 등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역밀착형 국민생활SOC는 문 대통령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 SOC에 대한 과감한 투자 확대를 지시한 이후 8월 27일 관계부처 합동 발표가 있었습니다.

국민생활SOC의 기본 방향은 기존의 ‘공간·개발’ 중심의 대규모 SOC에서 ‘사람·이용’ 중심의 소규모 생활 인프라로 투자방향을 전환하는 것입니다. 또한 관계부처·지자체 등과 협업을 통해 3대 분야, 10대 지역밀착형 생활 SOC를 선정해 2019년 8.7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주요내용으로는 도서관, 문화·체육시설 등 여가·건강활동, 도시재생·어촌뉴딜 등 지역 활력, 생활안전 인프라 확충과 미세먼지 대응 등 생활안전·환경 등 3대 분야입니다.

오늘은 국민생활SOC 현장방문 그 첫 번째 일정이었습니다. 이 도서관은 기존 연립주택을 허물지 않은 채 건축된 점이 특징인데, 문 대통령은 도서관 건축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보통은 오래된 것을 허물고 새로 짓는데 이곳은 오래된 건물을 남겨두어 옛 기억들도 쌓아두게 만들겠다.”라며 관심을 보였습니다. 도서관 관람을 마친 문 대통령은 도서관장에게 도서관측에서 필요로 하는 50권의 도서와 직접 사인한 대통령 연설문집을 기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현장방문을 통해 공공건축 혁신현장에서 생활 SOC의 미래비전과 방향을 제시하며 생활 SOC 혁신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또한 지역밀착형 생활 SOC의 성공사례를 통해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일석삼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2018년 9월 4일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