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유동근-한지혜 부녀, 사이다 전개 기대! (같이 살래요)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달라진 유동근-한지혜 부녀, 사이다 전개 기대! 
장미희에게 프러포즈 반지 건넨 유동근과 
전시댁에 소송 건 한지혜.
시청률 31.5% 기록, 30% 재돌파!
 
180528같이살래요_달라진부녀_30%재돌파
 
 

‘같이 살래요’  유동근과 한지혜가 변화를 예고했다. 유동근은 장미희에게 프러포즈 반지를 건넸고, 한지혜는 전 시댁을 상대로 소송을 시작한 가운데 시청률은 30%를 재돌파했다. 31.5%(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주말드라마, 동시간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에서 딸 유하(한지혜)를 헐뜯는 자한병원 이사장 연찬구(최정우) 때문에 이미연(장미희)을 두고 자리를 박차고 나갔던 박효섭(유동근). 유하가 효섭의 딸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미연은 자신의 친구들 앞에서 무례하게 행동한 효섭이 이해되지 않았고, 해명하라는 요구에 효섭은 “내 딸이야”라고 소리쳤다.
 
자신과의 관계를 확실히 하지 않는다고 효섭을 내몰았던 미연은 자신이 실수했음을 깨달았고, 효섭 역시 그제야 미연이 자신을 많이 기다려주고 있었음을 알았다. “널 만나면서 난 좀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었어. 그만큼 난 널 좋아해”라며 빙빙 둘러말하는 효섭에게 결혼 이야기를 꺼낸 미연. “솔직히 나도 자신 없다”는 그녀에게 반지를 건네며 “뒀다가 나하고 결혼하고 싶다 그 생각 들 때, 그때 껴”라고 말해 미연을 활짝 웃게 만들었다. 프러포즈를 결심할 만큼 이전과 정말 많이 달라진 효섭이지만, 올곧다 못해 답답한 성격 또한 그대로였던 것.
 
한편, 유하 역시 전시댁과의 싸움을 선포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채희경(김윤경)에게 은수는 자신이 낳은 아이이며 남편 채성운(황동주)의 동의하에, 성운이 더 원해서 인공수정한 아이라고 사실을 말하며 모든 증거가 담긴 서류를 건넸다. 또한 희경과 성운 남매가 돌아가신 회장님을 속이고 은수의 재산 상속분을 나눠가지려 했다는 정황을 파악한 유하는 희경 모르게 소송을 진행시켰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유하를 찾아온 희경은 유하의 허점 없는 강인한 모습에 치를 떨었다. 희경의 의도를 꿰뚫은 유하는 “돈에 눈먼 두 남매 덕에 우리 은수 몫이 생겼네요”라며 법적으로 은수는 성운의 친생자권을 가지고 있으며, 성운의 아이로 자격이 있다고 맞섰다. “은수 상속분 모두 받아내려고요. 내놔요, 전부”라고 강하게 나오는 유하의 달라진 태도는 자존심과 돈이 전부인 희경을 제대로 건드렸다.
 
미연과의 관계에서 한발 물러나고, 전남편의 문제를 덮어뒀던 효섭과 유하의 달라진 모습으로 사이다 전개를 기대케 하는 ‘같이 살래요’ 매주 토,일 저녁 7시 55분 KBS 2TV 방송.
 
사진제공= ‘같이 살래요’ 방송 화면 캡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