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용사의 묘 헌화-2차 대전 당시, 희생된 러시아 무연고 장병 추모

모스크바에는 2차 대전 당시 희생된 러시아 국민들을 추모하는 ‘무명용사의 묘’가 있습니다.

무연고 장병들의 유해를 매장한 시설로 모스크바 뿐 아니라 러시아 전국 주요도시의 중심부에 공원 형태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러시아 사람들은 결혼식과 같은 개인적인 기념일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무명용사의 묘’를 찾습니다. 조국을 위해 목숨 바친 이름 모를 영웅들에게 헌화하며 감사와 존경의 뜻을 표한다고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무명용사의 묘’를 찾았습니다. 러시아가 2차대전 중 희생된 국민들을 기리는 ‘애도의 날’인 6월 22일을 하루 앞둔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러시아 국민들의 희생을 추모했습니다.

무명용사의 묘는 ‘전몰장병의 묘’와 ‘꺼지지 않는 불’로 이루어져있습니다.

“1941-1945년에 숨진 무명용사에게 바침. 비록 그대들의 이름은 알지 못하지만, 그대들의 숭고한 희생은 영원하리라”

묘 전면, 검은 화강암에는 위와 같은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또한 묘 양 옆의 경비병들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부동자세를 유지하며 무명의 용사들을 지키고 있습니다. 매시 정각에 치르는 경비병 교대식으로 유명하기도 합니다.

중앙부에 있는 별 모양의 조형물에서는 ‘꺼지지 않는 불’이 타오릅니다. 1967년 5월 8일 당시 브레즈네프 소련공산당 서기장이 ‘꺼지지 않는 불’에 최초로 점화했고, 2010년초 보수 공사 이후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이 재점화했습니다. 꺼지지 않는 불은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수많은 이름 없는 병사들의 애국심과 정신을 영원히 기리는 의미를 담고있습다.

무명용사의 묘 옆쪽 크레믈린 성벽을 따라서 ‘영웅 도시의 기념비’가 세워져있습니다. 2차대전 주요 격전지 도시들의 명칭이 새겨져 있으며 기념비 내부에는 각 도시에서 가져온 흙이 보관되어 있다고 합니다.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