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 고성희, 마주선 두 男女 ‘눈맞춤 심쿵’ (슈츠)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박형식 고성희, 마주선 두 男女 ‘눈맞춤 심쿵’

 

1

 

박형식 고성희, 서로에게 ‘성장’이 되는 관계

‘슈츠(Suits)’ 측 “오늘(30일) 박형식 고성희 가까워진다”

 

‘슈츠(Suits)’ 박형식과 고성희, 한층 더 가까워진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에는 알 듯 말 듯 미묘한 관계의 두 남녀가 있다. 유쾌하지만은 않았던 첫만남 이후, 서로 비밀을 공유하며 조금씩 가까워지고, 이제 설레는 감정까지 갖게 된 두 사람. 고연우(박형식 분)와 김지나(고성희 분) 이야기다.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 변화는 브로맨스 드라마 ‘슈츠(Suits)’에 색다른 재미와 설렘을 불어넣는다. 특히 이들은 서로에게 ‘성장’이라는 키워드로 작용하며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비록 가짜이지만 고연우가 변호사로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 중 하나가 김지나의 도움인 것. 반대로 고연우는 시험공포증을 지닌 김지나가 꿈인 변호사에 한 발자국 더 다가설 수 있게 돕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월 30일 ‘슈츠(Suits)’ 제작진이 11회 방송을 앞두고 한층 더 가까워진, 그래서 설레고 또 궁금한 고연우와 김지나의 모습을 공개해 열혈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 속 고연우와 김지나는 로펌 ‘강&함’의 자료실에서 마주한 모습이다. 이 곳은 두 사람에게 의미 있는 공간이다. 고연우가 일에 몰두할 때, 김지나가 그를 여러 방법으로 도와준 곳이기 때문.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이 함께 일하며 가까워진 공간이기도 하다. 이 같은, 일상적이면서도 특별한 공간에서 두 사람이 마주한 것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더욱 가까워진 두 사람의 거리이다. 금방이라도 닿을 듯 가까운 거리에서 마주선 것은 물론, 알 듯 말 듯 미묘하게 눈까지 맞추고 있기 때문이다. 과연 이들은 이 곳에서 어떤 대화를 나눴을까. 가까워진 거리만큼, 달라졌을 두 사람의 관계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와 관련 ‘슈츠(Suits)’ 제작진은 “오늘(30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고연우와 김지나의 관계 및 거리가 더 가까워질 전망이다. 물론 이를 통해 두 사람은 또 다른 ‘성장’을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복잡 미묘한 거리와 감정선을 완벽하게 그리는 두 배우의 연기와 호흡도 큰 시청포인트가 될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귀띔했다.

 

한편 ‘슈츠(Suits)’는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함대표(김영호 분)의 등장과 함께 ‘강&함’에 폭풍 같은 소용돌이가 칠 것으로 예고된 것. 회를 거듭할수록 쫄깃하고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11회는 오늘(30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