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X공승연, 티격태격 로보맨스 시작! (너도 인간이니)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오늘부터 꼬봉 로봇.” 서강준X공승연, 티격태격 로보맨스 시작!

인간과 꼬봉 로봇으로 새로운 비밀을 만든 서강준X공승연.

인간 서강준의 회복 가능성 + 박영규의 거짓말에 흥미 UP

 

 180626너도인간이니_오늘부터꼬봉로봇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과 공승연이 귀여운 로보맨스(Robot+Romance)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에서는 관계가 역전된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와 강소봉(공승연)이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소봉은 남신Ⅲ를 “오늘부로 내 꼬봉 로봇”이라며 허물없이 받아들였고, 남신Ⅲ는 소봉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며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티격태격 로맨스를 예고했다.
 
서예나(박환희)와의 결혼을 거절하기 위해 ‘이성을 거절하는 방법’의 검색 결과대로 가장 믿을 수 있는 소봉에게 키스를 한 남신Ⅲ. 노려보는 소봉에게 “미안하다는 말은 안 할게요. 검색해봤는데 키스한 인간 여자한테 미안하다고 하면 안 된대요”라며 대신 해맑은 감사 인사를 건넸다. 덕분에 황당해진 소봉은 남신Ⅲ의 다리를 힘껏 걷어찼지만, 되레 자신의 발만 더 아프자 분노에 얼굴이 화끈 달아올랐다.
 
소봉의 뺨이 빨갛게 물들자 살짝 손을 갖다 댄 남신Ⅲ. 소봉의 피부 온도가 올라간 사실을 알린 그는 “강소봉씨도 그 키스에 별 감정 없었을 텐데. 혹시 흥분한 건가요?”라고 순수한 질문을 던졌다. 인간의 미세한 감정까지 파악하지 못하기에 열 받아서 자리를 뜨는 소봉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남신Ⅲ는 무조건 따라가서 달래라는 지영훈(이준혁)의 말에 뒤늦게 소봉의 뒤를 따라나섰다.
 
소봉의 취향을 분석해 맛집을 추천해주고, 자신은 비를 맞으면서도 우산을 씌워준 남신Ⅲ. 왜 이러냐는 소봉에게 “강소봉씨 나 때문에 화났잖아요. 기분 풀릴 때까지 나 실컷 부려먹어요. 뭐든 말만 해요. 강소봉씨가 날 도와준 것처럼 나도 도와줄게요”라며 미안함을 전했다. 이에 제 갈 길 가려다 남신Ⅲ에게 돌아온 소봉은 “야 철판, 나 지금부터 반말 깐다. 너, 오늘부로 내 꼬봉 로봇이야”라고 선언했다.
 
남들 앞에선 본부장과 경호원, 둘이 있을 땐 인간과 꼬봉 로봇이 되기로 하며 또 하나의 비밀을 만든 남신Ⅲ와 소봉. 덕분에 남신Ⅲ는 소봉 옆에 딱 붙어 다녔지만, 소봉은 아니었다. 키스 얘기에 “인간이 스킨십을 하면 상대방에 대한 호감도가 상승해요. 강소봉씨도 내가 좋아졌어요?”라고 묻는 남신Ⅲ에게 기습 키스를 하더니 “나 너한테 아무 감정 없어. 넌 나한테 그냥 물건이라고”라며 선을 그은 것. 하지만 로봇인 남신Ⅲ에게 감정적으로 반응하는 소봉은 관계 변화를 기대케 했다.
 
한편 인간 남신(서강준)의 의식을 회복시킬 수도 있다는 말에 오로라(김성령)는 “무조건 시도해 봐야죠”라고 각오했다. 또한, 남신Ⅲ는 제 손을 만지며 “내가 치매다 신아”라는 남신의 할아버지 남건호(박영규)에게 윙크를 하더니, “치매 아니에요. 할아버진”이라며 반전을 알렸다.
 
남신의 의식이 돌아오면 어떻게 될지, 건호가 거짓말을 한 이유는 무엇인지, 흥미진진한 전개를 알린 ‘너도 인간이니’는 오늘(26일) 밤, 월드컵 중계방송으로 결방된다.
 
사진제공 = ‘너도 인간이니’ 방송 화면 캡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