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소변으로 배터리를 만든다고?

영국 배스(Bath) 대학과 퀸메리 대학 그리고 브리스톨 바이오에너지센터가 참여한 공동 연구팀은 소변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배터리를 개발했습니다.

이는 전류를 생산하는 박테리아를 이용한 미생물 연료 전지(MFC)의 일종인데요. 소변이 전지를 통과하면 안에 있던 박테리아가 전기를 만들고 만들어진 전기는 전지에 저장되는 방식입니다.

이들이 개발한 연료 전지는 약 1 제곱인치로 크기가 작으며 우리나라 돈으로 약 1,600~3,200원 정도로 가격도 저렴합니다. 또한, 전력 생산 과정 중 유해 성분을 배출하기 때문에 깨끗합니다.

세계에는 아직 전력이 공급되지 않는 곳이 많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소변 배터리는 이런 지역에 특히 유용한데요. 연구진은 이 배터리가 “조명을 켜거나 휴대폰을 사용하는데 필요한 수준의 전력을 제공할 수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재난 상황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습니다. 캠핑용품, 군용품으로 응용될 가능성도 있고요. 또 한 가지 주목할 점은 소변이 지속 가능하고 청정한 에너지원이라는 점인데요.

다만 이번에 개발된 프로토타입 제품은 출력이 ㎥당 2와트에 불과합니다. 휴대전화와 같은 장치에 전원을 공급하기엔 충분하나 당장 상용화는 어렵다고 하네요.

연구팀을 출력을 높이는 방법을 계속 연구하고 있는데요. 소변으로 만든 배터리가 하루빨리 상용화되어 더 많은 사람이 더 나은 삶을 누렸으면 합니다.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