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아저씨 빌려드립니다

최근 일본에서 독특한 체험 상품과 이색 대여 서비스가 인기입니다.

일본 마쓰자카야 백화점은 가수가 될 수 있는 체험 상품을 출시했습니다. 유명 작곡가에 곡에 사용자가 직접 가사를 붙여 부르면 앨범을 만들어주는 것이죠.

고급 스포츠카 맥라렌을 타고 해안도로를 달리는 1박 2일 여행 상품도 있습니다. 1인당 20만 엔(한화 200만 원)의 비싼 가격이지만 금방 마감됐어요.

프로야구 감독에게 코치를 받을 수 있는 상품, 콘서트홀에서 파이프 오르간을 연주할 수 있는 상품도 있습니다.

아저씨를 빌려주는 서비스도 인기예요.
‘아저씨를 빌려서 뭐해..?’ 싶지만 운전연수나 고민 상담 등 수요가 많답니다.

인기리에 운영 중인 반려동물 대여 서비스는 시간제·당일·일주일 등 요금제도 다양합니다.

가족 대여 서비스도 있습니다.
잃어버린 가족을 그리워하며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이 꽤 된다고 해요.

소유보다 체험과 공유를 추구하는 일본의 신 소비 트렌드.
다음에는 또 어떤 체험·대여 서비스가 나올까요?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