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오래된 책이 다시 뜬다

최근 출판계에 위와 같은 ‘옛 베스트셀러 개정판 만들기’ 붐이 일고 있습니다.

최단기 밀리언셀러 기록을 세웠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가 30년 만에 재출간 되었습니다.

원태연 시인의 <넌 가끔 가다 내 생각을하지, 난 가끔 가다 딴 생각을 해>도 일러스트를 곁들이 개정판을 냈는데요.

새로운 작품으로 모험을 걸기보다 예전에 잘 팔렸던 콘텐츠의 상품성에 집중하겠다는 것입니다. 저자 발굴, 교정 및 편집 등 초기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죠.

예전 우리 감성을 적셨던 오래된 책들이 새 옷을 입고 다시 태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퇴근길에는 서점에 들러 책 한 권 사보는 건 어떨까요?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