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욜로 하다 골로 간다”…미래를 준비하는 ‘아임 OO족’

요즘엔 욜로(YOLO) 라이프가 대세죠!

미래를 걱정하기보다 현재를 즐기며 사즌 욜로(YOLO)의 가치관이 넓게 퍼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들과 반대로 미래의 또 다른 세계를 궁금해하며 이를 준비하고자 하는 이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바로 아임 레디(I`m Ready)족입니다.

그렇다면 이들은 왜 먼 미래를 준비하는 걸까요? 아임 레디족에게 미래는 두려움과 호기심의 대상입니다. 두렵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하지만 반드시 우리가 마주하게 될 세계입니다. 이들은 탐험가의 자세로 공부하면서 미래가 현실로 다가와도 지금의 삶이 흔들리지 않을 기반을 마련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아임 레디족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이는 분야는 우주입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는 우주 개발 업체를 설립하고 우주여행도 계획 중입니다.

아임 레디 족은 죽음을 두려워하기보다 ‘잘 죽는 것’을 고민합니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서울에서는 웰 다잉(Well-dying)을 미리 체험하는 프로그램이 열렸습니다. 참가자 대부분이 20~30대 청년들이었습니다. 행사 기획자 브래드 울프는 “철학적이고 실질적인 토론을 통해 죽음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현재를 다시 한 번 바라보자는 의도였다”라고 행사에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욜로족과 확실히 다른 아임 레디족.
타인이나 환경에 휘둘리지 않고 삶을 주도하려는 의지가 돋보이죠? 현재의 행복을 추구하거나,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는 것, 당신의 성향은 어느 쪽에 더 가까운가요?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