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찰스 (1TV, 5월22일) 스리랑카에서 온 스님, 수담마입니다~!

<이웃집 찰스>

 스리랑카에서 온 스님, 수담마입니다~! 

 게으름뱅이 스님, 길상사의 2인자 되다? 

 

■ 방송 : 5월22일(화) 오후7시35분, KBS 1TV

 

오는 화요일 KBS ‘이웃집 찰스’ 142회에서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스리랑카에서 온 수담마 스님을 소개했다.

 

스리랑카는 국민의 약 70퍼센트가 불교 신자이다. 때문에 스리랑카에서 승려는 절대적 존경을 받는 신성한 존재. 그런 불교의 나라에서 수담마가 한국으로 수행하러 온 이유는 특별하다. 스리랑카에서 9살에 출가한 수담마. 줄곧 수행하며 목표를 하나 세우게 된다. 바로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스리랑카에 복지 시설을 세우는 것. 2011년 한국에 들어온 이유도 한국의 복지 시스템을 배우기 위해서라는데…!

 

처음에는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매일 아팠던 수담마. 때문에 허구한 날 예불에도 참여하지 않고 게으름뱅이가 된 수담마는 도제 스님(주지 스님)에게 고민 덩어리였다. 하지만 시간을 두고 낯선 땅 한국에 적응하도록 믿고 기다려주었다. 도제 스님의 배려로 시간이 지나 한국생활에 잘 적응한 수담마는 어느덧 사찰의 2인자가 되었다.

 

현재 광주광역시에 있는 사찰, 길상사에서, 도제 스님(주지 스님)과 함께 수행 중인 수담마. 그에겐 아주 특별한 임무가 있다. 바로 이주노동자들을 돕는 일이다. 길상사는 현재 이주민복지센터를 운영 중인데, 직장을 찾는 동안 머물 곳이 없거나, 몸이 아픈 노동자들이 이곳을 찾아와 도움을 요청한다. 수담마는 이들과 함께 관공서 방문, 병원 통역 등 도움이 필요한 모든 일에 발 벗고 나서며, 이주노동자의 보호자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한국에서 배운 복지 시스템을 바탕으로, 수담마는 현재 스리랑카에 복지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마땅한 물리치료시설이 없는 스리랑카 현지에 무료 치료시설을 짓기로 한 것이다.

‘내가 다른 사람을 도와줘야 나를 도와줄 수 있다’는 수담마. 타지에서 나눔과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수담마스님의 한국생활 이야기, 오는 5월 22일 7시 35분에 만나보자.

 1-1 1-2 1-3 1-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