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서강준과 로봇 서강준 사이, 이준혁의 딜레마 (너도 인간이니)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인간 서강준과 로봇 서강준 사이, 이준혁의 딜레마
인간 서강준이 깨어나면 사라져야 하는 로봇 서강준.
로봇 서강준에게 마음을 열며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진 이준혁
 
 
180626너도인간이니_이준혁의_딜레마
 
 
‘너도 인간이니’ 이준혁이 인간 서강준과 로봇 서강준, 그 어느 쪽도 쉽게 선택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졌다.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에서 인간 남신(서강준)에 이어 그를 사칭하는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의 옆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비서 지영훈(이준혁). 하지만 남신이 돌아올 것을 대비해 남신Ⅲ의 몸에 킬 스위치를 설치했다는 오로라(김성령)의 말을 들은 후부터 그의 마음이 갈등과 고뇌로 가득 차고 있다.
 
과거 보육원에서 독립해야 하는 순간, 인간 남신의 그림자가 되어달라는 PK그룹 남건호(박영규)의 제안을 받은 영훈. “니가 공들인 건 신이 것이 되고 신이 잘못은 니 탓이 되겠지. 대신 넌 신이 옆에서 신이만큼 누리게 될 거야”라며 “미안하다. 알량한 돈으로 니 미래를 흥정해서”라고 사과하는 건호에게 영훈은 “출세한 보육원 출신이 겪어야 할 억울함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며 남신의 옆자리를 선택했다.
 
그 후 인생에서 가장 곤란한 순간 손을 내밀어준 건호를 위해, 그리고 자신을 많이 닮은 신이를 위해 앞만 보고 달려온 영훈. 남신이 사고로 의식을 잃자 그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주저 없이 남신Ⅲ의 사칭을 돕고, 남신Ⅲ가 남신처럼 행동하지 않을 때마다 “제발 좀 신이처럼 행동해요”라고 다그친 이유였다. “난 나보다 신이가 더 중요하니까”라는 말 그대로 영훈에게는 자신보다 남신이 1순위였기 때문.
 
그러나 남신Ⅲ와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지자, 영훈에게도 변화가 찾아왔다. 여전히 남신이 깨어나길 바라고 그립지만, 인간과 달리 엉뚱하고 해맑은 남신Ⅲ를 보며 자신도 모르게 피식 웃음을 지었다. 남신Ⅲ의 몸에 킬 스위치가 설치됐다는 사실에 크게 동요했고, 남신이 깨어날 수도 있다는 희망적인 말에도 “진짜 신이가 일어나면 가짜는 없어져야 되니까”라는 오로라를 떠올리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어느새 남신Ⅲ에게 마음을 열게 된 영훈. “난 앞으로도 지영훈씨 말대로만 할게요. 계속 잘 부탁해요”라는 남신Ⅲ의 말에 “미안해요, 다”라고 사과했고 “가끔 나도 헷갈려서요. 신이가 좋은 건지, 신이가 가진 게 더 좋은 건지”라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남신Ⅲ에게 보이게 된 영훈의 변화가 킬 스위치라는 변수와 맞물리며 안타까움을 선사한 대목이었다.
 
남신이 돌아오길 원하지만, 그가 깨어나면 남신Ⅲ의 킬 스위치가 작동될 수밖에 없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놓인 영훈. 보는 이들마저 그와 같은 딜레마에 빠지게 한 ‘너도 인간이니’는 오늘(26일) 밤, 월드컵 중계방송으로 결방된다.
 
사진제공 =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