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진희경 vs 김영호, 숨막히는 권력 대립의 현장(슈츠)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슈츠(Suits)’ 장동건 진희경 vs 김영호, 숨막히는 권력 대립의 현장 

‘슈츠(Suits)’ 장동건vs김영호, 두 맹수의 포커페이스 기싸움 ‘팽팽’

‘슈츠(Suits)’ 장동건 진희경 vs 김영호, 일촉즉발 폭풍전야

 

 180530 ‘슈츠(Suits)’ 장동건 진희경 vs 김영호, 숨막히는 권력 대립의 현장

 

‘슈츠(Suits)’ 강력한 적이 나타났다. 장동건은 어떻게 대항할까.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극의 전반부가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남자의 만남, 콤비플레이에 포커스를 맞췄다면 후반부에서는 이들이 매혹적인 공간 ‘로펌’에서 보여줄 두뇌 싸움과 브로맨스를 집중 조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지난 9회~10회에서는 ‘슈츠(Suits)’ 중, 후반부 스토리에 중요한 열쇠를 쥔 두 인물이 첫 등장했다. 함대표(김영호 분)와 김문희(손여은 분)이다. 특히 10회 엔딩을 소름 돋는 카리스마로 장식한 함대표는 고고한 자태를 유지하던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을 송두리째 흔들며 폭풍 같은 소용돌이로 몰아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함대표의 등장은 ‘강&함’의 흔들림을 의미한다. 이는 ‘강&함’의 에이스 변호사 최강석(장동건 분)에게 직결된다. 그만큼 최강석과 함대표의 쫄깃하면서도 흥미진진한 대결구도가 어떻게 그려질 것인지 안방극장의 관심과 기대가 한껏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월 30일 ‘슈츠(Suits)’ 제작진은 11회 본방송을 앞두고 ‘강&함’을 둘러싼 강력한 세 사람의 재회 순간을 공개했다. 극중 그들의 능력과 캐릭터만큼 이들의 만남은, 장소도 분위기도 심상치가 않다. 그야말로 발톱을 숨긴 맹수들의 만남과 같은 일촉즉발의 아우라가 가득한 것이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30일) 방송되는 11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 사진 속 최강석과 강하연(진희경 분)은 비가 쏟아지는 날, 사찰에서 진행되는 장례식을 찾은 모습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으로 맞춘 스타일은 엄숙하면서도 강렬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그런 둘을 지켜보는 이가 함대표이다.

 

가장 명확하게 보이는 것은 세 사람 사이의 권력 구도이다. 강하연, 최강석은 현재 각각 대표와 에이스로서 ‘강&함’을 이끌고 있다. 이를 보여주듯 두 사람은 하나의 우산을 나눠 쓴 채 함대표를 지켜보고 있다. 반면 함대표는 강하연과 함께 ‘강&함’을 만든 장본인이지만,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현재는 ‘강&함’에서 물러나 있는 상황이다.

 

강하연과 최강석 입장에서 함대표는 ‘강&함’을 흔들기 위해 나타난 인물이다. 반면 ‘강&함’에 돌아오려는 함대표 입장에서 강하연과 최강석은 ‘강&함’을 손에 쥐고 내놓지 않으려는 적이다. 강하연과 최강석, 함대표. 이렇게 권력 구도가 나뉘는 것이 당연하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권력 구도와 함께, 이를 기막히게 담아내는 세 배우의 카리스마와 표현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 ‘슈츠(Suits)’ 제작진은 “함대표의 본격 등장은 여러 가지 의미로 ‘슈츠(Suits)’에 막강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탄탄한 스토리 속에서 더욱 탄탄한 내공으로 폭풍 같은 권력의 소용돌이를 그려낼 배우들의 연기력까지.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더할 나위 없이 쫄깃한 ‘슈츠(Suits)’를 보여드릴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의 지금까지보다 더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함대표의 본격 등장, 이로 인해 소용돌이 칠 ‘강&함’과 ‘강&함’ 속 입체적 캐릭터들의 변화는 오늘(30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