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x박형식, 두 남자의 위기극복 드라마 (슈츠)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두 남자의 위기극복 드라마(ft.긴장백배)

 

1

 

장동건x박형식, 두 남자가 위기와 마주하는 방법

‘슈츠(Suits)’ 위기까지 쫄깃하게, 60분 시간순삭 드라마

 

‘슈츠(Suits)’ 장동건과 박형식이 위기와 마주했다. 두 남자는 위기 앞에서도 특별하고 쫄깃했다.

 

드라마에 있어서 ‘위기’란 필수적인 요소일지도 모른다. 위기를 통해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이를 극복하며 짜릿함을 선사하기 때문. 그만큼 다수의 드라마가 ‘위기’를 활용해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그러나 많이 봤다는 것은 거꾸로 생각하면 신선하지 않음을 의미한다. 이 흔한 위기를 얼마나 쫄깃하고 특별하게 만드느냐에 따라 시청자가 느낄 재미의 크기는 달라지게 된다.

 

이런 측면에서 5월 2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9회는 매우 특별한 60분이었다. 최강석(장동건 분), 고연우(박형식 분). 늘 이기는 게임만 하고 승승장구 해온 두 남자들이 결코 쉽지 않은 사건과 마주한 것이다. 그리고 두 캐릭터 각자의 서사가 사건과 절묘하게 결합되며, 이들에게 사건은 위기로 다가왔다.

 

먼저 최강석은 과거 자신의 실수와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12년 전 자신이 공판검사로 나섰던 사건 중 오검사의 증거인멸로 인해 누명을 쓴 피해자 장석현(장인섭 분)을 찾아가 재심을 권유한 것. 최강석을 향해 복수의 칼을 갈았던 장석현은 재심을, 최강석의 제안을 거부했다. 하지만 고연우의 설득으로 마음을 돌렸고, 변호사 최강석에게 자신의 재심 사건을 맡겼다.

 

어렵게 과거 실수와 마주한 최강석이지만, 상황은 불리하게 돌아갔다. 오검사의 잘못에 대한 증거들이 쏟아진 것을 두고, 검찰에서 최강석을 주시하며 무너뜨리고자 한 것.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검사 측이 장석현의 또 다른 범죄 혐의가 발견됐다고 주장하며 재심 자체가 엎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 됐다. 최강석은 잘못된 것을 바로잡기 위해 과거 실수와 스스로 마주했지만 위기에 처했다.

 

고연우도 위기에 처했다. 어린 시절 뺑소니 사고로 부모님을 잃은 고연우가, 뺑소니 사고를 맡게 된 것. 결코 이성적일 수 없는 상황이다. 다행히 사건은 비교적 수월하게 해결되는 것처럼 보였다. 피의자가 조금 늦었지만 119에 신고했고, 피해자 목숨에 지장이 없으며, 최강석과 고연우의 조언대로 피의자가 빠르게 경찰에 자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상황은 뒤집혔다. 피해자가 급작스럽게 사망한 것. 이 위기 상황에서 고연우는 사건현장을 찾아가 날카로운 관찰력을 발휘, 증거를 찾아냈다. 피해자가 늦은 밤 검은 옷을 입은 채 그라피티를 남기고 있었음을, 이에 피의자가 인지하지 못한 채 사고가 날 위험성이 컸음을. 그러나 여전히 알 수 없는 묘한 불안감이 남아 있는 가운데 고연우는 피해자 가족과 합의를 남겨놓게 됐다.

 

이날 최강석과 고연우는 따로 또 같이 위기에 직면했다. 두 사건 모두 명확히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 그러나 여기까지만 있다면 그간 수 없이 봐왔던 여타 드라마 속 위기와 차이가 없었을 것이다. 반면 ‘슈츠(Suits)’ 속 위기는 달랐다. 두 인물의 개인적 서사와 사건을 적절하게 결합한 것.

 

승승장구하던 최강석이 자신의 과거 실수와 마주한 사건, 고연우의 어린 시절 아픔이 떠오르는 뺑소니 사건. 여기에 촘촘한 스토리 구성과 빠른 전개, 캐릭터의 감정변화를 감각적으로 담아낸 열연이 더해지자 극적 긴장감은 몇 배로 뛰었다. 덕분에 60분은 눈 깜짝 할 사이에 흘러갔다.

 

위기라는 흔한 소재를 이토록 특별하게 그리며, ‘슈츠(Suits)’가 왜 뻔한 법정드라마와 다른지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반환점을 돌며 더욱 쫄깃해지고 있는 ‘슈츠(Suits)’ 10회는 오늘(24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