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2TV, 7월16일)

제보자들

■ 방송 : 7월 16일(월) 밤 8시55분, KBS 2TV

 

첫 번째 이야기

마을을 둘로 갈라놓은 성당의 벽돌담, 그 사연은 ?

 

스토리 헌터 : 강지원 변호사

 

■ 마을을 둘로 갈라놓은 원흉은 바로 벽돌담!

 마을을 둘로 갈라놓은 성당의 벽돌담, 그 사연은 (2) 마을을 둘로 갈라놓은 성당의 벽돌담, 그 사연은 (3) 마을을 둘로 갈라놓은 성당의 벽돌담, 그 사연은 (5) 마을을 둘로 갈라놓은 성당의 벽돌담, 그 사연은 (6)

평화로운 한 시골마을이 일요일이면 고성으로 얼룩진다 성당이 마을 사람들 목숨을 위협한다고 외치는 마을 시위대와 성당에서 미사를 보고 나오는 신도들은 서로를 원수 대하듯 한다. 대체 마을에 무슨 일이 있는 걸까? 사건은 석 달 전 시작됐다. 성당에서 마을에 아무 상의도 없이 성당을 둘러싼 벽돌담을 쌓았다는 것. 사실 그자체로는 아무 문제가 안 되는 일인데 마을사람들은 이 사태를 그냥 넘어갈 수가 없다고 한다. 마을주민들의 주장은 그 벽돌담이 생기면서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것이었다. 성당의 벽돌담이 있는 곳은 커브 길로 인도와 차도의 구분이 없는 길이다. 그러다 보니, 전방 시야 확보가 어려워 반대편에서 차가 튀어나오면 사람도 차도 위험에 대처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성당에서 이런 마을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성당은 왜 상의도 없이 높은 담을 세웠을까? 성당은 오히려 자신들이 피해자라 주장한다. 벽돌담을 쌓기 전 몇몇 주민들 때문에 성당에서 너무나 많은 피해를 봤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담을 세운 거라 주장하는데…. 벽돌담을 허물어 달라는 주민과 담을 허물 이유가 없다는 성당. 과연 마을은 이 싸움을 멈출 수 있을까?

 

■ 이제는 ‘담’이 아니라 ‘자존심’이 문제다

 

성당의 벽돌담을 허물어 달라는 마을의 요구에 묵묵부답인 성당. 마을 주민들은 성당입구를 가로막는 마을 땅에 똑같이 담을 쌓아 성당을 자극한다. 결국 성당 신도들이 마을주민들과 맞서 싸우는 지경이 되자, 지자체와 경찰에서까지 나서 양측을 협상 테이블에 앉힌다. 성당은 마을에 시위 플랜카드를 떼고, 이장이 성당 신도들에게 사과할 것을 조건으로 담장을 낮추겠다고 약속한다. 하지만 이 조건은 마을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히고 성당 역시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마을에서 성당 앞에 쌓은 담부터 철거할 것을 요구해 온다. 결국 감정싸움으로 번진 주민과 신도. 그사이에서 마을의 주민이자 성당신도였던 한 가족은 20여년 다니던 성당에 발길을 끊을 정도가 됐다. 과연 마을과 성당이 화해하고 상생할 수 있는 길은 없을까? 이번 주 <제보자들>에서 그 방법을 스토리 헌터 강지원과 함께 모색해본다.

 

 

두 번째 이야기

24시간 개와 함께 있는 남자

스토리헌터: 권혁필 반려동물행동 전문가

24시간 개와 함께 있는 남자 (1) 24시간 개와 함께 있는 남자 (2) 24시간 개와 함께 있는 남자 (5)

■ 24시간 개를 끌고 다니는 남자, 학대인가?

 

50대로 보이는 한 남자가 폐지를 가득 실은 오토바이 옆에 진돗개를 끌고 다닌다는 제보를 받은 제작진. 무더운 날씨, 주민들은 쇠사슬에 묶여 끌려 다니는 개를 보고 여러 차례 신고도 해봤지만 개를 끌고 다니는 게 학대로 보기에 어려워 경찰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말처럼 남자는 개를 학대하는 걸까? 제작진은 촬영 도중 남자를 직접적으로 옹호하는 주민들을 만날 수가 있었는데, 그들의 말에 따르면 남자가 개를 자식처럼 돌본다는 것이었다. 그들은 폐지를 판 돈으로 개 간식을 사는 등 남자가 자신보다 개를 먼저 챙긴다고 말한다. 과연 진돗개 ‘산이’와 남자의 숨겨진 사연은 무엇일까?

 

■ 개를 아들로 삼은 사연은?

 

2년 전, ‘산이’와 남자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젊은 시절,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잃고 모든 것을 포기했을 때 남자에게 ‘산이’가 나타났다고 한다. 사람에게 다친 마음의 상처를 ‘산이’를 통해 치유했다는 남자. 그러나 그 둘이 함께 살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했고 남자는 새벽 5시부터 저녁 9시까지 폐지를 주워야 했다. 자신과 떨어지면 불안해하는 ‘산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끌고 다닐 수밖에 없다고 남자는 말한다. 그러나 차가 다니는 도로를 다니기 때문에 동물학대에 대한 따가운 시선 또한 피해갈 수는 없었는데. 이번주 <제보자들>에서는 남자 곁을 떠나지 않으려는 산이의 비밀을 파헤치고 스토리 헌터와 함께 산이가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견주 교육에 대해서 알아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