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특진비 폐지 후 의료비 부담 정말 줄었나

(#사례) 3년 전에 종합병원에서 간 절제술을 받았어요. 몸도 안 좋은데 병원비 때문에 더 힘들었어요. 본인부담금으로 약 29만원, 특진비(선택진료비)로 150만원, 총 180만원 정도를 냈어요. – 안양 이 씨(54)

특진비(선택진료비)란, 경력 있는 의사에게 진료를 받을 때 추가로 비용을 내야 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2018년 1월부터 과도한 의료비 부담을 덜기 위해 특진비를 완전히 폐지했습니다.

특진비 폐지 후 우리의 의료비 부담은 정말 줄었을까요?

예컨대, 상급종합병원에서 폐암 수술을 받고, 일주일 입원했을 때 총 진료비는 약 1200만 원(현행)으로 이 가운데 본인 부담은 약 300만 원이었습니다. 특진비 폐지 후에는 대략 55만 원만 부담하면 됩니다.

이 외에 다른 혜택으로는 본인부담상한액이 인하되고, 상복부 초음파 재난적 의료비 지원을 확대하여 모든 질환에 본인부담 의료비의 절반을 연간 2천만 원까지 지합니다.

검사 의료비 부담도 평균 2~6만 원으로 낮아짐과 동시에 만 15세 이하 아동일 경우 본인부담률을 5%로 인하합니다.

또한, 난임 시술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만 44세 이하, 체외수정 7회, 인공수정 3회까지 적용, 부인과 초음파 모든 여성으로 확대합니다.

병원비 걱정없는 든든한 나라, 보건복지부가 만들어 갑니다.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