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남북정상회담 관련 브리핑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두번째 정상회담. 현장 모습 추가로 전합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위원장과 함께! 2018.5.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맞이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한 뒤 남측 수행원들과 악수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눴습니다.

26일 오후 3시쯤 통일각 회담장에서 시작된 남북정상회담은 2시간 가까이 이어졌습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김영철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담을 마치고 북한 조선인민군 명예위병이 정렬한 가운데 회담장인 통일각을 나섰습니다. 두 정상은 악수와 포옹을 나눴습니다. 김 국무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차량이 떠날 때까지 배웅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두 정상의 노력은 계속될 것입니다.

[자료제공 :(www.korea.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