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TV 예능 ‘같이 삽시다’…남해 하우스 찾은 새로운 식구는? 28년 차 명품 배우 ‘김희정’ (5월26일)

KBS 1TV <같이 삽시다>

 

■ 방송 : 5월 26일 (토) 저녁 8시, KBS 1TV

 

남해 하우스 찾은 새로운 식구는? 

28년 차 명품 배우 ‘김희정’

 

1805262000-1 1805262000-2

1805262000-3 1805262000-4

– 배우 김희정 첫 예능 도전기! 리얼 민낯 공개!

김희정, 알고 보니 지극한 효녀?! 애틋한 가족사 공개…

김영란, 부추전 재도전으로 명예회복 성공?!

김영란, 일본 여행으로 자리 비운 박원숙 대신 ‘1인자 등극?!’

김희정, 알고 보니 박원숙 子 후배? ‘특별한 인연 공개’

박원숙, 김희정과의 애틋한 시간 “딸 같이 느껴진다”

    

KBS1 예능 ‘같이 삽시다‘ 24회가 오는 5월 26일(토) 방송된다.

    

‘같이 삽시다’는 평균나이 60세 여배우들의 리얼한 동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혼자 살면서 느낀 외로움과 다양한 감정들을 공동체 생활로 함께 나누며 새로운 주거 콘셉트를 제시한다. 특히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던 여배우들의 매력이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새로운 식구가 남해 하우스를 찾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데뷔 28년 차 명품 배우 김희정. 김희정은 생애 첫 예능 출연에 긴장감을 안고 남해를 찾았다는데.  그녀는 오랜 무명 생활을 견디고 훌륭한 배우로 자리 잡은 이야기부터 가족사까지 리얼한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는 후문. 특히 홀어머니 밑에서 자라 어머니 이야기만 나오면 눈물을 보여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는데. 

    

하루 종일 내린 비로 인해 외부 활동을 할 수 없자 세 사람은 집에서 부추전을 부쳐 먹기로 하는데.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부추전을 뒤집지 못해 굴욕을 맛봤던 김영란은 심기일전하며 재도전에 나섰다. 과연 그녀는 명예회복에 성공할 수 있을까?

    

  동생들과의 일본 여행으로 하루 자리를 비운 맏언니 박원숙을 대신해 1인자를 노린 김영란은 박준금과 함께 집을 엉망으로 만들기에 이르는데. 부추전에 이어 추억의 달고나를 만들다가 국자까지 태워 먹은 두 사람의 운명은?

    

한편 원숙이 집으로 돌아오고 다시 활력을 찾은 남해 하우스. 박원숙은 새로 온 식구 김희정을 반갑게 맞아주며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박원숙은 “김희정이 우리 아들의 대학 후배였다. 그 사실을 알게 된 이후 더 정이 간다”라고 했고, 김희정 역시 “배우로서의 롤모델이자 어머니 같은 분”이라고 해 애틋함을 더했다. 특히 박원숙은 김희정이 손수 만든 헤어트리트먼트를 받으며 울컥 눈물까지 보였다는데. 과연 그녀가 눈물을 흘린 이유는?

    

남해에서 행복한 인생 2막을 꿈꾸는 이들의 이야기는 KBS1 예능 ‘같이 삽시다’에서 5월 26일 토요일에 방송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