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짜 엘리트 김민상의 마음을 돌릴 필살기는?!(추리의 여왕 시즌2)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권상우-최강희, 괴짜 엘리트 김민상의 마음을 돌릴 필살기는?! 
미제 사건 해결의 한 수될 김민상, 천재적인 수사기법으로 대활약 예고!
 권상우-최강희, 괴짜 엘리트의 마음을 돌릴 필살기는
–  <추리의 여왕 시즌2> 권상우-최강희, 실종자 행방 찾기에 자칭 타칭 천재과학수사요원 김민상이 필요해!
–  <추리의 여왕 시즌2> 알파고 급 기억력 오민석에 이은, 김민상&김현숙의 맹활약! 추리 군단의 존재감 톡톡!
 
과학수사계의 괴짜 엘리트 김민상의 마음을 돌릴 필살기는 무엇일까.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에서 권상우(하완승 역)와 최강희(유설옥 역)가 7년 전 미제로 종결 난 의문의 실종사건 해결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하완승(권상우 분)과 유설옥(최강희 분)은 수상한 기운을 풍기는 실종자 정명훈의 주변을 조사하는 와중 그가 이미 시체가 되어버린 것은 아닐지 추측하고 있다. 예사롭지 않은 이 사건 해결을 위해 두 사람은 내일(11일) 방송에서 과수계 황재민 팀장(김민상 분)을 찾아갈 예정이다. 
 
동네 주민들 중 의심 가는 용의자들과 장소가 완설 콤비의 눈에 포착된 가운데 확실한 단서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자칭 타칭 천재과학수사요원으로 불리는 황 팀장의 역할이 매우 클 것이라고. 
 
과수계 분야의 실력자이나 서슴없는 팩트 폭격과 괴짜 같은 성격에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황 팀장이 유일하게 친절하게 구는 이가 바로 추리퀸 유설옥과 직속 실습생 김경미(김현숙 분)다. 하지만 두 사람과 신 순경(권민아 분)이 성추행범 검거를 위해 수사용 형광물질과 폴리라이트를 몰래 사용한 사실을 들킨 이후로 아직 그의 화가 풀리지 않은 상황.   
 
이에 황 팀장의 화를 잠재우고 수사 지원을 받기 위해 이들이 어떤 작전을 사용할지 궁금증이 상승하고 있다. 더불어 완승이 빤히 쳐다보고 있는 물건이자 설옥이 양팔에 소중히 껴안고 있는 것의 정체는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추리의 여왕 시즌2’의 제작진은 “7년 전 사건 담당자였던 계 팀장이 알파고 급 기억력으로 수사에 도움을 줬다면 이번에는 황 팀장과 경미가 특별한 능력을 보여줄 예정이다”라며 내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드라마는 최강의 추리 콤비 완승과 설옥은 물론 순간순간 새로운 인물들의 활약이 더해져 추리 군단의 존재감까지 톡톡히 보여주고 있다. 이들의 예측 불가한 공조 수사가 조화롭게 어우러지고 있는 KBS 2TV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내일(11일) 밤 10시, 13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