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J 특공대 (2TV, 5월18일) 대어를 낚아라! 세계 최초 드론 낚시 대회 외

KBS 2TV <VJ 특공대>

 

■ 방송 : 5월 18일 (금) 밤 10시, KBS 2TV

 

내 아버지의 5·18 ‘택시운전사’ 김사복 이야기

1805182200-1 1805182200-2

1805182200-3 1805182200-4

5월 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 <VJ특공대>에서는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 인물,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가 맞이하는 뜻깊은 첫 번째 5.18을 소개한다.

    

2017년 영화 ‘택시운전사’가 개봉한 후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아들 김승필(59) 씨가 대중 앞에 나타났다. 김사복 씨가 자신의 아버지라고 주장했던 그. 아버지가 영화 속 실제 주인공임을 어렵게 밝혀낸 후 승필 씨가 처음으로 맞는 5·18은 그 전과는 많이 달라졌다는데!

2018년 5월, 광주와 서울을 오가며 하루에 두 개 이상의 5.18 관련 행사에 참석하고 있는 승필 씨. 5·18 기념으로 ‘김사복 사진전’에 초청되어 광주를 방문한 그가 바쁜 시간을 쪼개 찾은 곳이 있으니 바로 5·18 사적지, 금남로다. 김사복 씨가 독일 기자 힌츠페터 씨가 찾았던 곳을 돌아보며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데. 하지만 무엇보다 승필 씨에게 이번 5·18이 뜻깊은 건 고인이 된 아버지와 힌츠페터 씨를 대신해 그의 부인과 첫 대면을 하게 된 것이라고. 38년 만에 이뤄진 애달픈 상봉 현장은 물론, 영화 ‘택시운전사’에서는 전해지지 않았던 힌츠페터 씨와 10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온 것, 이를 증명할 미공개 사진까지 방송 최초로 공개 되는데! 아버지 김사복 씨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다는 김승필 씨. 그가 맞이하는 첫 번째 5·18을 동행한다.

 

못생겨서 대박!

1805182200-5 1805182200-6

1805182200-8 1805182200-7

5월 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 <VJ특공대>에서는 남들과는 조금 다른 모습으로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는 못난이 열풍을 취재했다.

    

충청남도 아산의 한 아기 사진 전문 스튜디오. 전국 각지에서 특별한 사진을 찍기 위해 모여들기에 예약하지 않고는 촬영을 할 수 없다는데. 그 인기의 비결은 바로 ‘못난이 인형 컨셉’의 사진! 새로운 촬영 콘셉트를 생각하던 최종윤 작가(40)는 예쁜 사진만 찍는 다른 사진관들과의 차별화를 위해 ‘못생김’을 촬영하자는 발상의 전환을 했단다. 그리곤 직접 가발과 의상을 준비해 시작한 ‘못난이 인형 컨셉’의 촬영이 그야말로 대박을 쳐 이제는 너도나도 사진관을 찾게 됐다는데~ 세상에서 가장 예쁜 사진을 찍는 ‘못난이 사진관’을 취재했다.

손님이 끊이질 않는다는 목포의 한 작은 빵집. 이곳엔 하루 평균 1,800개씩 팔리는 빵이 있다는데! 그 인기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못난이 빵’! 이곳에서 40여 년간 빵을 만들어 온 윤풍애 씨(75)는 제빵 기술을 배워본 적 없이 독학으로 빵가게를 시작했단다. 혼자 가게를 운영하다보니 일이 너무 바빠, 예쁜 모양을 내는 대신 손으로 대충 펴서 튀기게 된 것이 못난이 빵의 시초라는데~ 투박한 겉모습과는 달리 한 번 먹으면 또 생각나는 중독성 때문에 손님들 발길 끊이질 않는다는 못난이 빵집을 찾아가 봤다.

평택의 한 펍에서 바텐더로 근무하고 있는 김미진 씨(31)는 남다른 개성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바로 콤플렉스가 될 수 있는 부분을 매력으로 승화시켜 나만의 개성을 살리는 ‘어글리 메이크업’으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는 것! 피부에는 주근깨를 그리고, 보라색 눈썹에 파랗고 검은 립스틱을 바르는 등 일반적인 미의 기준과는 다른 화장을 한다는데. 남들 눈에는 못생겨보일지 몰라도, 어글리 메이크업을 할 때가 가장 행복한 순간이란다. 아름다움의 고정관념을 깨트린 그녀를 VJ특공대에서 만나본다.

 

대어를 낚아라! 세계 최초 드론 낚시 대회

1805182200-9 1805182200-10

1805182200-12 1805182200-11

5월 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 <VJ특공대>에서는 세계 최초로 열리는 세계 드론 낚시 대회 현장을 찾아가 봤다.

    

군사용 무인항공기로 개발되었던 드론! 하지만 이제는 농업, 촬영, 더 나아가 레저 스포츠까지 진출하여 다양하게 활약하고 있다. 특히 드론을 이용한 낚시는 낚싯줄 중간에 드론을 연결해 먼 곳까지 낚시할 수 있어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는데. 이에 발맞춰 경기도 안산에서는 세계 최초로 ‘드론 낚시 대회’가 열렸다! 대회 시작 전, 대회가 펼쳐질 안산 대부도에서는 드론 낚시 대회 준비로 일분일초가 부족한 상황! 200여대의 드론이 모이는 만큼 드론의 충돌 사고와 신호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단다.

드론 낚시 대회에 도전장을 던진 이광영(44) 씨! 6년 전 드론 산업이 떠오르기 시작하자 흥미를 가지고 드론을 제작하게 된 것이 드론과의 첫 만남이었다고. 최근에는 세계 드론 낚시 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기울이고 있다는데! 대회에 맞춰 미끼 투하 장치를 설치하고, 가짜 미끼를 마치 살아 있는 듯 드론을 이용해 조종하는 것이 그만의 노하우! 과연 이광영 씨는 세계 최초 드론낚시대회 1위라는 명예를 얻을 수 있을까?

드디어 시작된 ‘제1회 세계 드론 낚시 대회’! 드론 및 낚시 장비를 보유한 사람들이라면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는 이 대회에는 50여 개의 팀, 180여 명의 사람들이 참가 신청을 했다는데! 거기에 참가하는 사람만큼이나 다양한 자태 뽐내는 드론들은 구경하는 것만으로 하루가 다 지나 간다고~ 상금 뿐만 아니라 세계 최초 1위라는 명예까지 거머쥘 팀은 과연 누가 될 것인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세계 최초 드론 낚시 대회 현장을 VJ카메라에 담았다.

 

굿바이 새마을호

1805182200-3 1805182200-2

1805182200-1 1805182200-13

5월 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 <VJ특공대>에서는 1969년 ‘관광호’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새마을호. 우리나라 최초의 특급열차였던 새마을호가 49년의 운행을 마치고 퇴역했다. 사람들의 추억을 싣고 달리는 새마을호의 마지막 운행 길을 VJ카메라에 담아본다.

    

매일같이 하던 기차 청소지만 오늘은 좀 특별하다. 하나하나 주름 같은 상처를 쓰다듬으며 직접 세차를 하는 직원들. 이대건 씨는 새마을호만 8년째 닦아오고 있다. 지금껏 잘 닦아서 보관해온 만큼 마지막 가는 길손님들에게도 더 아름답게 기억됐으면 좋겠다. 새마을호 점검을 담당한 임장영 씨는 오늘도 어김없이 새마을호 아래에 몸을 밀어 넣는다. 마지막까지 안전하게 손님을 모시기 위해서다. 18살 어린 나이에 처음 시작한 일. 오랜 세월 함께해온 기차가 없어진다니 착잡하고 쓸쓸한 마음이다.

처음 새마을호를 운행하게 됐을 때의 감격을 잊을 수 없다는 윤재욱 기관사와 학창시절 기찻길 근처에 살아 새마을호를 타고 다니면서 기관사의 꿈을 키웠다는 이완기 기관사가 새마을호의 운전을 맡았다. 자신들보다 훨씬 고참인 이 기차가 퇴역한다는 사실이 속상하고 아쉽기만 하다.

새마을호에 오르던 손님들도 아쉬운 건 마찬가지이다. 마지막 열차인 1160호는 10분 만에 좌석이 매진됐다. 오직 마지막 새마을호를 위해 일부러 탔다는 사람들. 누군가는 첫사랑을 떠올리고, 누군가는 젊은 시절의 추억에 잠긴다. 그동안 수고 많았다며 벽을 쓰다듬고 괜스레 사진을 한 번 더 찍어본다. 이제는 사람들의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새마을호. 그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VJ특공대가 들어본다.

 

KBS2 <VJ특공대>는 5월 18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VJ특공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