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J 특공대 (2TV, 5월25일) 남북 냉면 열전 외

KBS 2TV <VJ 특공대>

 

■ 방송 : 5월 25일 (금) 밤 10시, KBS 2TV

 

공포를 찾는 사람들

1805252200-1

5월 2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VJ 특공대>에서는 공포를 찾는 사람들을 VJ 카메라에서 소개한다

    

영화 ‘곤지암’으로 때 이른 ‘공포’ 붐이 일고 있다. 실제 있던 일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임은 물론 곤지암정신병원이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꼽히면서 큰 화제를 불러 모았기 때문. 하지만 실제 촬영 장소는 곤지암정신병원이 아닌 부산의 한 폐교로 알려지면서 그곳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밤이 되면 삼삼오오 모여서 영화 속 장면을 찾아 나서기도 하고, 무슨 일이 일어날지 노심초사하며 발걸음을 옮기는데. 과연 그곳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까? 또 그들은 왜 이곳을 찾는 것일까?

    

한편, 오래전에 없어진 이 학교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이 지역의 주민들. 원래는 한없이 조용하던 동네였지만, 한밤중에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자꾸 늘어나면서 큰 피해를 겪고 있다. 고성방가는 물론이요, 그들이 남기고 가는 흔적들 때문에 여간 피해가 많은 것이 아니다.

    

공포체험 붐으로 생겨 난 또 다른 모습이 있었으니, 바로 공포체험 1인 방송!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는 것은 물론, 댓글 반응 역시 남다르다는데. 공포영화보다 더 무서운 실제상황을 궁금해 하고, 또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난 것이다. 오래 전부터 사람이 살지 않은 폐건물부터 괴소문이 도는 동네를 직접 찾아가며 실시간으로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것인데. 이들이 위험과 공포를 무릅쓰고 흉가나 폐가를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 또 그들의 방송을 시청하는 사람들의 심리는 무엇일까?

    

공포를 찾는 사람들이 많은 건 비단 지금의 한시적인 현상은 아니다. 매년 여름이 되면, 텔레비전은 물론 영화관에서도 수많은 공포물이 등장하는 만큼 찾는 사람들이 꾸준하기 때문인데. 실제로 공포를 느낄 때 우리의 몸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 것인지 직접 실험해본다. 또한 무서움을 알면서도 자꾸만 공포를 찾는 사람들의 심리는 무엇인지 또 이로 인한 문제점은 없는 것인지 전문가를 통해 짚어본다.

    

공포를 즐기는 사람들과 그로 인해 생겨나는 일들을 VJ 특공대에서 따라가 본다.

 

남북 냉면 열전

1805252200-2

5월 2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VJ 특공대>에서는 때 이른 대목을 누리고 있는 냉면의 모든 것을 VJ 카메라에서 파헤쳐본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평양냉면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양념과 고명을 최소한으로 줄여 육수와 면 본연의 맛을 즐기는 것이 특징이라는 평양냉면. 우리나라에서 북한의 옥류관과 가장 근접한 맛을 내고 있다는 윤종철(62)씨. 함경도 출신으로 옥류관을 거쳐 국 장교 식당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그가 재현하는 평양냉면의 맛은 어떤 맛일까? 먼저 최대한 원형을 보존하려고 했지만 맛은 어쩔 수 없이 차이가 난다는데. 바로 물과 냉면 본 재료의 맛 자체가 다르기 때문. 대동강 물과 꿩 육수를 사용한다는 옥류관의 평양냉면.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대동강의 물은 물론 꿩도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쇠고기로 냉면의 육수를 내고 있단다. 북한 사람들은 국수 종류의 음식들을 ‘명길이 국수’라 부르며 오래 살라는 뜻으로 먹기 때문에 면을 잘라 먹지 않는다는데. 하지만 질기다며 면을 가위로 잘라 먹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면의 식감도 변형할 수밖에 없었다. 우리나라에서 북한의 평양냉면과 가장 근접한 맛을 내고 있다는 윤종철 씨와 함께 평양냉면에 대한 궁금증을 파헤쳐본다.

    

‘북 평양, 남 진주’. 한반도 냉면 계의 양대 산맥을 뜻하는 말로 북한에 평양냉면이 있다면, 남한에는 진주냉면이 있다는 말이다. 진주냉면은 본래 기생을 관장하는 권번가에서 즐겨 먹던 고급요리였다. 또 하나의 특징은 냉면 위에 육전이 올라간다는 것. 옛날부터 진주에는 제사음식에 쇠고기 육전이 푸짐하게 올라갈 정도로 우시장이 발달한 데서 비롯했다. 여기에 권번가의 잔치 문화까지 더해져서일까, 진주냉면의 고명은 육전, 지단, 실고추 등 총 8가지의 고명을 화려하게 올린다. 육수는 멸치, 밴댕이, 홍합, 새우 황태 등의 해물로 육수를 낸다. 화려하고 푸짐하기로 유명한 진주냉면은 1966년, 진주 중앙시장의 대형 화재로 냉면 가게가 모두 불타 맥이 끊어졌었다. 그리곤 하거홍, 황덕이 부부가 다시 진주냉면의 맥을 잇기 시작하는데. 지금은 부부의 막내딸 내외가 진주에서 진주냉면의 맛을 이어오고 있다. 장인어른에게 직접 육수 내는 비법을 전수 받았다는 사위 정우성(60)씨. 온종일 해물 육수를 우려낸 후 다시 6개월 동안 숙성을 시켜야 진정한 진주냉면이 탄생할 수 있다는데. 대대로 진주냉면의 맛을 이어오는 정우성 씨를 통해 진주냉면을 소개한다.

    

남북을 대표하는 두 냉면, 평양냉면과 진주냉면의 모든 것을 VJ 특공대에서 파헤쳐본다.

    

밤을 깨우는 수상한 소리의 정체는?

1805252200-3

5월 2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VJ 특공대>에서는 한적한 시골 마을을 발칵 뒤집은 정체불명의 존재를 VJ 카메라에서 파헤쳐 본다.

    

제보를 받고 도착한 곳은 전라남도 광양시에 위치한 비촌 마을. 이곳에서는 매년 이맘때 쯤 밤만 되면 알 수 없는 소리가 들려온다는데. 그 소리를 찾아 나선 제작진. 밤이 되자 하나둘 모습을 드러내더니 어느새 떼로 나타나는 수상한 벌레들! 자세히 들여다보니 개구리와 비슷하게 생긴 것 같기도 한데. 대체 녀석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전문가와 함께 다시 찾은 현장. 주민들을 경악하게 한 정체불명의 존재는 바로 두꺼비 떼! 알에서 부화한 새끼 두꺼비들은 무리를 지어 다니는 것이 일반적. 한 번에 몇 백 마리씩 떼를 지어 다닌다는데. 하지만, 낮이고 밤이고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를 그냥 지나다니는 통에 일명 ‘로드킬’을 당하기 일쑤이다. 한 번에 발견되는 새끼 두꺼비들의 사체만 해도 무려 300마리 이상! 도대체 두꺼비들은 왜 이런 위험천만한 길을 건너는 걸까?

    

두꺼비의 이동에는 이유가 있다. 서식지인 백운산에서 겨울잠을 마친 두꺼비들이 산란지인 저수지로 이동해 알을 낳아야 하는데, 이때 서식지와 산란지를 갈라놓은 폭 15m의 400m 구간의 차 도로를 지나야 하기 때문. 암컷 두꺼비들은 배 속에 2000개~1만 2000개의 알을 품은 채 백운산에서 저수지까지 도로를 건너 이동을 하고, 알에서 깨어난 새끼 두꺼비들 역시 서식지인 백운산으로 다시 돌아가기 위해 차 도로를 건너고 있던 것! 최근 차에 치여 죽은 성체 두꺼비만 해도 240마리에 달한다는데. 사람에겐 작은 도로이지만 두꺼비에겐 죽음의 도로인 셈이다.  

두꺼비는 10년 동안 그 개체 수가 9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추정돼 환경부에서 멸종 위기 종으로 지정했을 정도! 관할 환경단체에서는 새끼 두꺼비들의 로드킬을 막기 위해 무방비상태로 돌아다니는 두꺼비들을 잡아서 풀숲으로 보내거나, 생태 도로를 설치하는 등 각종 노력을 하고 있다는데. 이번엔, 환경단체에서 두꺼비들을 위한 현수막을 걸고, 그물형 생태통로를 만들 예정이란다. 과연 두꺼비들을 지켜낼 수 있을까?

    

두꺼비들의 위험천만한 여정을 VJ 특공대에서 취재한다.

    

중국 명주(名酒)의 고장을 가다

1805252200-4

5월 2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VJ 특공대>에서는 중국 명주(名酒)의 고장, 쓰촨성의 루저우를 소개한다. 

    

중국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곳, 쓰촨. 그중에서도 루저우 시는 옛날 그대로의 자연과 사람들의 생활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는 지역 중 하나이다. 루저우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100년을 이어온 간장과 명나라 때부터 명맥을 이어 오고 있는 술!

    

청나라 말기부터 지금까지 12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선시장유는 중국에서도 손꼽히는 간장 양조장이다. 종갓집이자 양조장이 있는 이곳은 일조량과 강우량이 충분하고 토지가 비옥한 것은 물론, 주변이 산과 숲에 둘러싸여 이슬이 많이 내리는 지역인데, 그 이슬이 간장의 맛을 좋게 한다. 전통을 자랑하는 루저우의 선시장유를 소개한다.

    

한편, 중국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술이다. 그중에서도 우리에겐 백주라 불리는 일명 ‘바이주’는 그 가격이 천차만별인 것은 물론, 대부분이 입이 떡 벌어질 만큼의 가격을 자랑하며 명실공히 중국 최고의 자랑거리로 자리 잡았다. 지역별로 전통주가 발달한 중국. 중국의 8대 명주 중에서도 무려 3가지의 술이 쓰촨 지방의 루저우에서 탄생했다. 특히 이곳에서 만들어지는 ‘노주노교’는 명나라 때부터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데. 이 지역 술의 특징은 바로 수수가 주원료라는 점이다.

루저우 지방에서 명주가 발달한 이유는 바로 발효 기술에 있다. 최소 5년 정도 숙성을 시키는 것은 물론, 발효 과정에서 60도 이상으로 알코올의 도수는 높이고 부드러운 맛을 살리는 이들만의 방법이 숨어있는 것인데. 과연, 그 비법은 무엇일까?

    

땅이 넓은 중국은 요리 역시 지역별로 각각의 특징을 보인다. 그중에서도 우리에게 ‘사천요리’로 알려진 ‘쓰촨 요리’. 중국의 곡창 지대로 유명한 쓰촨은 바다가 멀기 때문에 해산물을 제외한 사계절 산물이 모두 풍성해 야생 동식물이나 채소류, 민물고기를 주재료로 한 요리가 많다. 주위가 산으로 겹겹이 쌓여 있어 더위와 추위가 심해 향신료를 많이 쓴 요리가 발달했을 뿐만 아니라, 몸의 냉기를 제거하고 열을 보충해주기 위해 마늘, 파, 고추를 사용하는 요리가 대부분이다. 그뿐만 아니라 불맛을 살리기 위해 ‘백주’를 사용하기도 한다는데. 이 지역에서 ‘백주’는 훌륭한 요리 재료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음식의 풍미를 살리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단다. ‘백주’와 쓰촨 요리의 환상적인 궁합을 소개한다.

    

전통이 살아있는 땅, 중국 쓰촨성의 루저우를 VJ 특공대에서 소개한다.

 

사진제공 : KBS 2TV <VJ특공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